낮에는 42도 저녁 7시에도 37도인 시드니에서 잘 지내고 있습니다. 


시드니 입국 후 한달

시드니 입국 후 한달이 지났습니다. 

사실 더 정확히는 오늘이 2월 12일 이니까 한달하고 8일이 지났네요. 

그동안 다양한 일들이 있었고, 참 빠르게 한달이 지나간 것 같습니다.



이사

시드니에 도착했을 때 들어갔던  집에서 한번 이사를 했습니다.

역시 역마살이 있는 제 운명 때문인지 약 한달정도 되었을 때 이사를 했고, 지금은 새로운 동네에 적응 중입니다.

젤 위에 있는 사진 중에 오른쪽에 있는 Wentworth Point 로 이사를 왔습니다.


한적한 분위기가 맘에드는 곳인데 언제까지 살게 될지는 잘 모르겠네요;;

딱 아래 있는 사진이 지금 제가 가지고 있는 짐의 전부라서 이사는 정말 간단합니다. 

정착하기 전까지 여기저기 다양하게 살아보고 싶다고 하고요.

( 빨간 순례자의 길에서 착용했던 가방을 볼 때마다 순례자의 길 후기 포스팅을 하고싶다는 생각을 하지만 더 잘 정리해 보고 싶은 생각에 미루고 있습니다)



인터뷰

꽤 많은 곳에  Resume를 보냈고, 그 중에 몇 곳의 한국 회사와 몇 곳의 글로벌 회사와 면접을 보았습니다. 아직 호주 로칼 회사에서 면접을 본 적은 없고, 메일로 질문을 보내거나 몇 명의 리쿠르터들에게 연락이 온적이 있지만, 역시 말 빨리하는 리쿠르터는 예전에 호주 취업 관련 검색을 할 때 알았던 것처럼 역시 어렵습니다.

한국 회사 한 곳에 합격을 했지만 낮은 연봉에 거절을 하였고, 글로벌 G  사의 2차 기술 면접이 한 10일 정도 남아있습니다. 전화 면접 통과 후 바로 기술 면접을 잡아 주었는데, 혹시 무슨일 생기면 바로 스케줄을 변경해준 다고 메일에 항상 있길래, 기술면접 준비할 겸 살짝 미루려고 했는데, time slot이 2주 후 밖에 없다면 한 2주를 미뤄주더군요. 이게 나중에 좋은 결과를 가져올 지는 시간이 지나봐야 알겠죠?

뭐 조급해 졌다가 마음이 편해 졌다가 아직까지는 나름 멘탈관리를 잘하며 구직자로 살고 있습니다.


뭐하고 사는 중 일까요?

여기 저기 많이 돌아다녔습니다. 
예전에 2005년에 홈스테이 하던 곳이랑 가봤던 곳 추억에 잠겨서 구경 + 안가본 동네들 구경 + 학교들 구경 + 예전에 유럽에 출장 갔다가 알게된 형님이 시드니에 계셔서 같이 캠핑 2번 ( 해변에서 엄청 놀았더니 덕분에 흑인 됨 ) + MeetUp 모임 몇 번 + 등등
원래 종교활동도 시작해 보려고 했지만 하는 것 없이 바쁜 백수라서 일단 이번주 까지는 미룬 상태 입니다. 

2월 초부터 구직중인 이민자를 위한 무료 영어 수업을 시작했습니다. 5주 과정인데 화, 수, 토 3일동안 9:15 ~ 2:15 까지 다양한 이민자 11명과 수업을 듣고 있습니다. 놀라운 건 거의 다 기혼이라는 점입니다... 이민은 결혼하고 오는 거였어;;;

이제 뭘 더 써야 할까요?;;
역시 의무적으로 포스팅을 하면 안되는 것 같아요. 나중에 수정해야 할 것 같습니다. 이 글은 향후 수정 될지도 모릅니다.


트위터 타임라인

요즘 일기장 처럼 특별한 일 있을 때 트위터에 메모를 해놔서 한동안 무슨 일이 있었는지 정리해 봄


2017/02/10

도서관에 있는에 옆에 동양 남자 고등학생 쯤 되어 보이는 애들이 3명 오더니 영어로 숙제를 하다가, 한국말로 “담배 있냐?” “아니” 하고 다시 공부를… 외국에서 모국어가 있는 건 다양한 취업 기회를 위해서도 좋지만 학창시절 비밀 언어가 되기도 하는군


2017/02/09

오늘은 시드니에 PTE 시험 준비하시는 분들이 스터디 그룹을 하고 계셔서 하루  나가서 좀 팁이나 그런 경험 공유해 드렸음 ㅋㅋ 난 영어를 잘 못하지만 뭐 일단 반나절 오랫만에 영어를 가르쳐 보았고, 덕분에 무료 점심도 먹음 ㅋㅋ


2017/02/07

집근처 수영장에서 수영강좌 있다길래 한인 수영강습 홈페이지에 jason kim 으로 문의 남겼더니 전화 와서 하는 말이 " 제이슨 킴님 아버님이세요? 아이는 몇 살인가요?ㅠ 내 대답->저 35살이고요. 수영 전혀 못해요 ㅠ


2017/02/05

오늘 영어 연습하는 meetup 갔다가 아는 동생도 멜번에서 놀러와서 만나고 집에 가는 중이다. 둘다 엄청 재미있었다!!ㅋㅋ 영어도 한국어도 수다는 재미있구나 ㅎㅎ


2017/02/01

조금 전에 끝난 구글 면접이 앞으로 영어면접이나 기술면접 준비하는데 큰 도움을 줄 것 같은 유익한 면접이었다! 영어가 완벽하지는 않지만 다 알아듣고 답변도 내 면접전 예상보다 잘했다. 몇년 전 이였으면 질문을 다 못 알아 들었거나 답하다 막혔을듯ㅋㅋㅋ


2017/01/29

페더러 우승 축하합니다!! #AustraliaOpen2017


2017/01/23

Seek에서 보고 리쿠르터한테 전화 왔는데, 전화 영어는 여전히 어렵다. 그래도 다 알아듣고 말은 대충 함 ㅋㅋ


2017/01/22

호주 첫 캠핑은 성공적이었다…

차 사고 텐트 사면

매주 가서 살지도 모르겠다…ㅎㅎ


2017/01/19

#정현 졌지만 수고했다!!

#호주오픈


2017/01/15

어제 늦게 우산쓰고 집에가는 길에 비오는 사거리에서 집에가는 인도사람이 있어서 우산 씌워주고 이야기를 좀 나눴는데, 헤어질 때 전화번호를 물어보면서 이력서를 달라고 함. 문자로 보내준 이메일 구글링 해보니 정말 매니저가 맞고, 링크드인도 있군 ㅎ


2017/01/14

호주에서 4번째 소개팅을 마치고 귀가중 ㅋㅋ 오늘도 여전히 영어로 생각하는 것을 설명하는 것이 많이 부족하다고 느낀다. 동기부여가 막 되는구만. 일단 오늘은 영어듣기로 녹초가 되었으니 얼른 쉬고싶다;;

'일상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2017년 10월 시드니 일상  (2) 2017.10.21
12월의 여름 휴가 계획  (2) 2017.09.13
pte-a.com사이트 개편  (0) 2017.09.10
정착  (0) 2017.08.20
나의 2016년 백수의 호주 이민일기  (0) 2017.07.10
20170520 시드니 입국 후 몇 달인지 세어보다  (4) 2017.05.20
20170311 시드니 입국 후 두달  (13) 2017.03.11
20170212 시드니 입국 후 한달  (4) 2017.02.12
20170111 호주, 시드니 입국  (11) 2017.01.11
20161115 귀국 및 좋은 소식  (4) 2016.11.16
20160902 좋은 소식!!  (2) 2016.09.03

+ Recent posts

티스토리 툴바